AD
  •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서울시 양천구 신정뉴타운 2-1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의 견본주택을 15일 개관하고 분양에 나섰다.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지하 3층~지상 27층, 23개 동, 총 1497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전용면적 59~115㎡ 64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수는 59㎡ 181가구, 84㎡ 392가구, 115㎡ 71가구다.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지하철 2호선 신정네거리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한 역세권 단지다. 신정네거리역을 기준으로 여의도역까지 9개역, 시청역까지 11개역이면 닿을 수 있다.

또 이마트 목동점, 홈플러스 목동점, 현대백화점 목동점, 이대목동병원 등 생활편의시설이 가깝다. 목동 학원가 접근도 용이하다.

아울러 운동시설, 산책로 등이 조성된 약 44만㎡의 계남근린공원도 단지와 인접해 있으며, 올 하반기 준공 예정인 목동 메디컬 복합센터도 도보생활권 내에 자리하고 있다.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4베이, 판상형 평면 중심으로 단지를 배치해 채광, 통풍 등을 강화했다. 특히 서비스 면적을 극대화한 테라스 설계가 전용면적 84㎡(일부 타입)에 적용되며, 세대별 지하창고와 무인택배시스템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 단지 내에는 조경 시설을 비롯해 휴게공간, 산책로 등이 조성되며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단지로 지어진다.

커뮤니티 시설의 경우 A 블록에는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사우나, 카페테리아, 스터디룸, 독서실, 어린이집, B 블록에는 독서실과 어린이집, 코인세탁실 등을 들어설 예정이다.

삼성물산이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기술인 '하이 래미안(Hi-Raemian)'도 적용된다. 하이-래미안은 IoT기술에 음성인식 기능이 접목된 시스템으로 IoT 홈패드, IoT 홈큐브, 스마트 주방TV폰 등을 통해 구현된다.

음성을 이용해 세대 내 조명, 가스, 엘리베이터 등을 제어 가능하고 비상호출, 일정조회, 타이머, 미세먼지 측정, 실내 공기질 개선, 레시피 검색 등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현관에는 얼굴 확인으로 세대 출입이 가능한 '얼굴인식 출입시스템'도 적용된다.

삼성물산 분양 관계자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목동생활권 내에서 희소성 높은새 아파트”라며 “단지를 향한 관심이 분양 전부터 이어져왔던 만큼 기대에 걸맞은 최고의 아파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398만원 수준이다.

견본주택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 마련돼 있으며, 입주는 2021년 1월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1:51:52 수정시간 : 2018/06/15 11:51: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