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한진그룹과 관련해 "기내면세품 판매에 대한 총수일가 일감 몰아주기 말고도 여러 위반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15일 오전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진그룹 총수일가와 관련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에 대해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조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20일 조사를 시작한 총수 일가에 일감 몰아주기, 이른바 '통행세' 혐의 외에 또 다른 혐의로 한진그룹을 조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일감 몰아주기는 경쟁·공정거래 제한성을 입증하는 경제분석에 최소 1년 이상 시간이 필요하다"며 "다만 한진은 이 이외에도 여러 위반 혐의들이 있는데 빨리 처리할 수 있는 사안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개별 기업의 구체적인 혐의는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미리 이야기하기 어려워 조심스럽다"며 혐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김 위원장은 재벌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순환출자 문제는 법을 고치기도 전에 한국 사회에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금산분리,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해서는 그룹마다 사정이 다르기에 지난 1년간은 그 해결책을 만드는 시간적 여유를 주며 자발적 해소를 당부했던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자발적 개선 촉구만으로는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는 점은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공정거래법 현대화 등 여러 수단을 합리적으로 결합하기 위한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1:26:59 수정시간 : 2018/06/15 11:26: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