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설립해 100여명 용역 근로자 정규직 전환
  • 한국예탁결제원 로고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하반기 중으로 20~25명 정도의 신입직원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또한, 예탁시설관리·환경미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약 100여명의 용역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앞서 예탁원은 NCS 기반 블라인드 방식을 통해 고졸 및 대졸 일반직원 등 총 23명의 청년을 신규 채용했다.

이와 함께 파견직으로 운용하던 비서ㆍ운전 직종을 정규직으로 변경하고 총 20명의 직원(비서 8, 운전 12)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예탁원은 이러한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 노력을 통해 지난해 34명의 기간제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포함해 올해 중으로 200명 이상의 직접적 고용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병래 사장은 “청년 실업률이 심각한 상황에서 일자리 문제는 사회적 갈등과 경제 위축을 야기 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큰 만큼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예탁원이 그러한 문제 해결을 선도하는 모범기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1:15:32 수정시간 : 2018/06/15 11:15: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