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금융·증권
  • KT&G, 하반기 전자담배 점유율 급상승 예상 - 신한
  • 기자이종표 승인시간승인 2018.06.15 09:36
동사 KT&G(033780)의 1Q18 연결 매출액은 1.07조원(-9.4% YoY, 이하 YoY), 영업이익은 3,114억원(-21.3%)을 기록했다.

당사 추정치(3,215억원)와 컨센서스(3,355억원)에는 하회했지만 긍정적인 부분을 분명히 확인했다. 국내 담배 매출액은 5.0% 감소한 4,051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궐련 시장이 11.1% 감소했지만 전자담배 매출액이 외형 기여를 시작했다. 전자담배 ‘핏’ 판매량은 1.5억본으로 추정된다. 국내 전자담배 점유율은 10% 초반대로 전 분기(3~4%) 대비 크게 상승했다.

담배 수출 매출액은 44.1% 감소한 1,323억원을 기록했다. 중동 지역과의 협상 지연에 따른 일시적인 숫자다. 4월에 협상이 타결됐기 때문에 2Q18 수출 매출액은 30% 내외의 성장이 기대된다. 홍삼 매출액은 15.1% 성장한 3,934억원을 기록했다. 원가율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 역시 18.1% 증가했다.

2Q18 연결 매출액은 1.16조원(+2.9% YoY, 이하 YoY), 영업이익은 3,725억원(-3.6%)을 전망한다. 수출이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며 수익성 방어에 기여하겠다. 독일에서 도입되는 초고속 설비는 빠르면 7월부터 가동이 시작된다. 연간 CAPA는 20억본에 육박한다. 당장 3Q17부터 20% 중반대의 점유율 확보가 가능해진다. 4Q18에는 전국 유통이 시작된다. 점유율은 30%를 상회할 전망이다. 주가 핵심 지표인 전자담배 점유율 상승은 주가 상승을 의미한다.

목표주가 146,000원을 유지한다.

‘핏’의 공급 증가에 따른 연간 전자담배 점유율 확대 지속, 임박한 수출 반등(2Q18 수출 매출액 31.5% YoY 증가 추정), 저평가 국면의 밸류에이션(2018년 PER 13.1배)을 근거로 매수 관점을 유지한다.

고속 설비 도입과 배당 매력이 강화되는 하반기에 주가는 전고점을 돌파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지금이 매수 최적기다. (신한금융투자 홍세종)

기자소개 이종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09:36:03 수정시간 : 2018/06/15 09:36: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