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에너지 트렌드를 반영한 신사업 발굴 본격 시작
  • 한수원은 지난12일 경주 본사에서 종합 에너지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신사업 발굴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한수원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정재훈 사장이 신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정 사장은 한수원 사장으로 취임하자마자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CEO 직속으로‘변화와 성장 T/F팀’을 신설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탐색하고, 성장사업 중심으로 중장기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데 조직의 역량을 모으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기조하에서 한수원은 지난 12일 외부 전문기관인 딜로이트 컨설팅과 협업해 신사업 발굴 컨설팅에 착수하였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사업, 해외 수력.신재생 패키지 사업, 수소 등 미래 에너지원을 활용한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회사의 강점을 활용한 스마트 원전사업과 회사 보유 자산 및 발전 부산물을 활용한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신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정 사장은 이날 착수회의에서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앞으로 10년 후, 20년 후 한수원의 모습을 상상하며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해야 하며, 이번 컨설팅 결과가 한수원이 다시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의미있는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9:03:41 수정시간 : 2018/06/14 19:03: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