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풍수해보험' 정부와 지자체서 보험료의 50% 지원
  • 현대해상이 업계 최초로 모바일 및 인터넷으로 가입 가능한 ‘온라인 풍수해보험’을 판매한다. 사진=현대해상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현대해상은 업계 최초로 모바일 및 인터넷으로 가입 가능한 ‘온라인 풍수해보험’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국민들이 예기치 못한 자연재난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민영보험사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정책보험으로 기존에는 설계사를 통해서만 가입이 가능했다.

현대해상 ‘온라인 풍수해보험’은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의 지진·태풍·호우·대설 등으로 인한 피해를 보상(실손비례보상)해 주는 상품으로, 특약 가입 시 자기부담금 없이 가입금액의 100%까지 보상 받을 수 있다.

특히, 풍수해보험은 정부 및 지자체에서 보험료의 52.5% 이상을 지원해 주고 있으며, 몇몇 지자체에서는 기본지원 외에 추가 지원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30평대 아파트 기준 보험료가 연간 6만원 수준일 경우, 가입자가 실제 부담하는 보험료는 2만9000원 이하가 된다.

이 상품에 가입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현대해상 다이렉트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홈페이지를 방문해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다.

도기완 현대해상 일반보험기획부장은 “최근 지진이나 이상기후로 인한 폭우, 폭설 등 각종 자연재난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풍수해보험에 가입하고자 하는 고객들의 가입편의성을 높이고자 이번 판매채널 확대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변지석 행정안전부 재난보험과 과장은 “풍수해보험은 주택, 온실 및 소상공인의 상가와 공장을 대상으로 가입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운영하고 있다”며 “판매채널 확대와 지원제도를 통해 일상생활 속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는 상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7:11:34 수정시간 : 2018/06/14 17:11: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