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유동성 점검 나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돼 경각심 높여 대응할 것"
  •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표지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금융감독원이 금융사들의 과도한 금리 인상에 엄정 대처하기로 했다.

시장 불안이 커질 것에 대비해 금융사들의 외화유동성도 대대적으로 점검한다.

금감원은 14일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원내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이번 금리 인상은 시장에서 예견하던 것이지만 미 연준이 금리 인상 횟수를 올해 연 3회에서 4회로 변경 시사함에 따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우리 금융시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 기대감에 힘입어 비교적 안정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한미 정책금리 역전 폭이 확대된 데다 아르헨티나 등 경제 펀더멘탈이 취약한 신흥국에서 파급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경각심을 높여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계부채 및 외국인 자금유출입, 금융회사 외화유동성 등 주요 위험부문에 대한 영향을 점검하고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이나,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 등 소비자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불건전 영업행위에는 엄정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오후 오승원 부원장보 주재로 8개 은행 부행장과 함께 외화유동성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금융사의 외화유동성 및 차입여건 영향을 점검하고, 스트레스 테스트와 비상자금 조달계획 점검 등 관리 강화를 주문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4:42:32 수정시간 : 2018/06/14 14:42: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