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림=제이엔케이히터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국내 유일의 산업용가열로 기업인 제이엔케이히터는 환경부의 ‘수소충전소 민간자본 보조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수소충전소 민간자본보조사업’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필요한 수소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정부가 민간사업자에게 수소충전소 구축비용 50%를 지원하는 민관 매칭사업이다. 정부 지원금은 충전소 1기당 최대 15억원이다.

이번 민간자본보조사업자 선정은 환경부가 지난 달 30일까지 사업 참여희망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서를 받는 등 입찰을 통해 12일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번 입찰에서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2019년 2월 중순까지 수소충전소를 구축, 운영하는 사업계획을 제출해 선정됐다.

제이엔케이히터가 구축하는 수소충전소는 국내 최초로 충전소에서 도시가스를 개질해 수소를 생산, 700바의 압력으로 수소전기차에 충전하는 온사이트 방식이다.

이는 기존 부생수소를 석유화학단지에서 튜브트레일러로 수송해 충전하는 오프사이트 방식 수소충전소에 비해 수소 수송이 필요하지 않아 저렴한 가격으로 수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온사이트 방식 수소충전소는 석유화학단지에서 멀리 떨어진 수도권, 강원권 지역에 가장 적합한 수소충전소 방식으로 꼽힌다. 서울이나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거대 튜브트레일러의 도심 통행이 금지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도시가스 배관망으로 공급받는 도시가스 개질로 안전하게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번 환경부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구축되는 수소충전소에 자체 개발한 개질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하루 수소 생산량은 250kg이며 승용차 기준 약 50대 차량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다. 충전소는 환경부의 운영기준인 일 8시간, 월 20일의 최소운영시간을 훨씬 능가하는 일 16시간 이상 연중무휴로 민간에 개방하여 운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엔케이히터 관계자는 “이번 환경부 민간자본보조 사업을 시작으로 최근 발표된 국토부의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올해 8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사이트 방식 수소충전소 확산에 나설 계획”이라며 “이와 관련한 수소충전소 관련설비 및 구축 전문인력 확보에도 적극 나서는 등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1:33:14 수정시간 : 2018/06/14 11:33:1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