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이후 5년 8개월 만의 인상
  • 팔도 '비락식혜', '비락수정과' 캔(왼쪽부터).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종합식품기업 팔도기 전통 음료 ‘비락식혜’와 ‘비락수정과’캔 제품(238ml)에 한해 7월 1일부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제품 모두 900원에서 1000원으로 가격이 오른다. 이는 지난 2012년 11월 이후 5년 8개월 만의 인상이다.

팔도 관계자는 “지난 몇 년간 물가상승률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격 인상을 최대한 억제해 왔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 개발 등을 통해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1:27:32 수정시간 : 2018/06/14 11:27: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