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금융시장 불안 시 채권시장 안정펀드 재가동”
  •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국내 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3회서 4회로 늘리는데 따른 주요 신흥국가들의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금융 당국은 14일 오전 서울 을지로 은행회관에서 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갖고 미국 금리 인상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고형권 차관은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과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며 "이후 되돌림하는 모습을 보이며 전반적으로는 시장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고 차관은 “우리나라의 경우 이번 연준 결정으로 인한 단기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74개월 연속 경상수지가 흑자를 보이고 있고, 외환보유고도 풍부해 대외건전성이 견고하다”고 진단했다.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한미간 금리 격차가 더욱 벌어지면서 자금유출 가능성을 제기되는 데 대해 정부는 그럴 가능성은 적다고 강조했다.

고 차관은 "외국인 주식자금은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탈·기업실적 등에 좌우되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중앙은행·국부펀드 등 장기투자자의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자금)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터키 등 신흥국가의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고, 금리 인상 여파가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경우 선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기업 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으로 예측되지만, 추가 불안 요인을 대비하겠다"며 "금리 상승에 선제 대응해 그간 추진한 여러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차주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추가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업권별, 취약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 주기적으로 실시해 위험요인에 선제 대비하겠다"며 "기업 부문에서는 회사채시장 불안이 발생할 경우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재가동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리 인상 여파가 무역갈등, 정치 불안과 결합해 확산할 가능성에도 대비하겠다"며 "관계기관과의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를 차단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0:20:17 수정시간 : 2018/06/14 10:20:1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