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포드 등 대표 SUV 제쳐
  • 쏘렌토 사진=기아자동체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기아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 (SUV) 쏘렌토(2019년형)가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 내구성 테스트에서 '톱 세이프티 픽'으로 좋은 점수(굿 레이팅)를 받았다.

12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IIHS는 최근 북미시장에서 많이 판매되는 각사의 중형 SUV 8개 차종을 골라 코너링 과정에서의 전봇대·나무 충돌 내구성 등을 시험했다.

시험 결과 기아차 쏘렌토는 GMC(제너럴 모터스) 아카디아, 폭스바겐 아틀라스 등과 함께 굿 레이팅을 받았다.

IIHS의 데이비드 저비 리서치 책임자는 "이들 차량은 좋은 안전성과 운전자 및 조수석 탑승자 보호 장치를 갖추고 있었다"고 USA투데이를 통해 말했다.

도요타 하이랜더와 닛산 패스파인더, 혼다 파일럿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점수'를 받았다.

반면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는 조수석 탑승자의 부상 위험이 발견돼 나쁜 평가(워스 레이팅)를 받았다.

IIHS 측은 포드와 지프 SUV에 대해 "에어백, 안전벨트, 구조상의 문제와 조수석 탑승자의 머리 부상 위험 등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4:38:46 수정시간 : 2018/06/13 14:38: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