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콜라와 즉석밥, 어묵 등 장바구니 물가를 좌우하는 제품들의 가격이 1년 사이 최대 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5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 가격을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가격조사 품목 조정 등의 이유로 분석에서 제외한 4개를 뺀 26개 품목 가운데 17개(65.4%)의 가격이 지난 1년 새 오르고 7개(26.9%)는 내렸으며 2개(7.7%)는 동결 수준이었다.

지난해 5월과 비교했을 때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콜라다. 콜라의 가격은 1년 사이에 9.0%나 상승했고 즉석밥(8.4%), 어묵(7.1%), 설탕(6.8%)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냉동만두는 10.7% 가격이 떨어졌으며 된장(-7.0%), 햄(-2.6%), 맛살(-1.2%) 등이 하락했다.

5월 가공식품 판매가격을 비교한 결과 유통업태별로는 대형마트에서 가공식품을 사는 것이 백화점보다 11.4%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총 구매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46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099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4223원), 백화점(13만1493원) 순으로 집계됐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4%, SSM보다 6.2%, 전통시장보다 2.2% 각각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즉석밥, 시리얼, 국수, 밀가루, 라면 등 곡물 가공품 가격이 주로 상승했으며, 햄, 소시지, 치즈 등 낙농·축산가공품은 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1 15:15:21 수정시간 : 2018/06/11 15:15: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