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2023년까지 5년 동안 150개 사회적기업의 창업을 돕고, 1000여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같은 기간 신규 사업인 ‘신중년 일자리창출’도 개시, 50대와 60대를 위한 취업 및 교육 지원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3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글래드호텔 블룸홀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 사회적 기업 육성 및 신중년 일자리 창출’ 협약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은 2023년까지 150개 사회적기업의 창업과 1250명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50개의 사회적기업의 창업을 돕고, 800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안겼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신중년’의 사회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도 벌이겠다고 발표했다. 신중년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4, 생산가능인구의 1/3을 차지하는 5060세대로, 지난해 8월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신중년 인생3모작 기반구축 계획’에서 언급한 바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서울시 50+재단, ㈜상상우리와 함께 2023년까지 5년 동안 매년 20기수(한 기수당 10명· 총 1000명)를 선발한다. 이후 3개월간 집중 교육(7주)과 개인 멘토링(5주) 등 재취업 교육을 벌인 뒤, 전문 취업 컨설턴트를 알선해 신중년의 취업을 돕기로 했다. 또한 이들을 사회적기업과 연결, 5년간 신중년 일자리 500개를 마련하겠다는 구상도 세웠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은 청년 일자리뿐만 아니라 숙련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5060세대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데 그 의미가 깊다”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기업과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통해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양극화와 같은 사회 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22년까지 5년간 340억원을 투자해 △사회적기업 성장 단계별 지원 △일자리 창출형 사회적기업 육성 △재취업 일자리 창출 모델 구축 △소상공인 창업 지원 등을 집중 추진해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한다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3 16:54:24 수정시간 : 2018/05/23 16:54: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