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 시중은행의 주택대출 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올해 1분기 가계대출 실질금리가 2년 6개월 만에 최고치 수준을 기록하면서 가계 이자 상환 부담이 늘어나 취약계층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가중평균 실질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38%로 집계됐다.

이는 2.54%를 기록한 지난 2015년 3분기 이후 최고치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 물가상승률을 뺀 지표로, 대표적인 명목금리 지표인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올해 1분기 연 3.68%였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3%였다.

가계대출 실질금리는 2012∼2013년 3%대를 찍은 이후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명목금리도 계속 떨어진 데 따라 실질금리도 내려갔다.

한은의 기준금리가 2016년 6월 역대 최저치인 연 1.25%로 인하된 이후 그해 4분기 실질 가계대출 금리는 연 1.69%까지 떨어졌고 다음 해인 2017년 3분기엔 1.12%까지 급락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한은이 정책금리를 인상하자 실질금리도 다시 2%대를 넘어섰다.

잔액 기준으로는 올해 1분기 예금은행 가계대출 실질금리는 연 2.16%로, 2016년 3분기(2.48%)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이처럼 가계대출 실질금리가 이처럼 오른 것은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낮은 영향도 있다. 올해 1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3분기(0.7%) 이후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또한, 기준금리가 상승하면서 자연스럽게 가계대출 실질금리도 오른 측면도 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것도 가계가 돈 빌리는 것에 부담을 느끼도록 해 가계대출 급증세를 잡고자 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가계들의 대출 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실질금리가 인상되면 결국 높은 금리를 감수하고서라도 돈을 빌리는 가정은 늘 수밖에 없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을 받지 못한 취약계층들이 대출금리 상승 부담에 따라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3 10:36:54 수정시간 : 2018/05/23 10:36: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