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우건설 본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대우건설 신임 시장 후보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이 추전됐다.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18일 위원회를 개최하고 김형 씨를 대우건설 신임사장 후보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김 전 부사장은 현대건설 출신으로 삼성물산 시빌사업부장과 포스코건설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본 건을 의결하고 이후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임사장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김 전 부사장은 해결책을 제시하고 임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전형적인 ‘정도 경영자’ 스타일로 알려져 있다.

대우건설 측은 “다양한 회사의 조직과 시스템을 경험한 것도 큰 강점”이라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우건설의 해외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지속성장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9:28:15 수정시간 : 2018/05/18 19:28: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