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대우건설 신임 사장 후보군이 4명으로 압축돼 18일 최종 후보 1인이 선정될 예정이다. 하지만 대우건설 노조는 사장 선임 절차를 중단하고 진행과정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김형 전 삼성물선 부사장, 이석 전 삼성물산 부사장, 양희선 전 두산건설 사장, 현동호 전 대우조선해양건설 사장을 최종 후보군으로 선정했다.

사장후부군 중 대우건설 출신은 주택사업본부장 등을 지낸 현동호 전 대우조선해양건설 사장 뿐이며, 다른 후보 3명은 외부 인사다.

사추위는 이날 최종 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 1인을 선정한 후, 다음주 임시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이어 다음달 임시주주총회에서 신임 사장 선임 안전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은 산업은행이 진행중인 사장 선임 절차를 중단하고 사추위의 사장 선임 관련 논의와 진행 과정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대우건설과 대우건설지부 조합원은 “부적격 낙하산 인사의 폐해를 지난 사장을 통해 뼈저리게 경험했다”며 “하지만 산업은행은 또다시 밀실·불통의 선임과정을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합원들은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신임 사장 선임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으며, “자격 미달 후보자들에 대한 대우건설 사장 선임 시도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노조에 따르면 박창민 전 대우건설 사장의 선임과정에서 평가기준은 최순실의 문자한통이었다. 이에 사장추천 시스템을 조합원들에게 공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뇌물 공여, 부실시공, 해외 프로젝트 대규모 손실 등 국익에 손해를 입힌 인물과 노사관계에 악영향이 예상되는 인물들도 후보군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조합측은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6:20:36 수정시간 : 2018/05/18 16:20:3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