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투자자, IR 담당자 등 600여 명 참석해 예년보다 성황
  • 삼성증권이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기업들'을 주제로 '2018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사진=삼성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증권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기업들'을 주제로 '2018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 글로벌 콘퍼런스'는 국내 대표기업들의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대규모 IR행사로 국내증권사 중에는 삼성증권이 유일하게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 2004년 첫 행사를 시작한 이후 15년 간 8100명의 기관투자자가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장병규 위원장의 기조연설 △국내 주요 기업의 CEO, CFO와 업종전문가들의 최근 경영 이슈 및 산업동향에 대한 발표세션 △국내 100여개 대표기업 IR담당자와 국내외 기관투자자의 일대일 미팅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 행사에서는 삼성증권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있는 중국·베트남 등 글로벌 현지 증권사들의 발표세션이 신설됐다.

한편, 이번 행사의 참가자를 집계한 결과 예년보다 10% 많은 600여 명의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이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사고 이후에도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여전히 한국의 대표 투자파트너인 삼성증권과 신뢰를 갖고 거래를 지속할 의사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이 3번째 참가라고 밝힌 한 외국인 기관투자자는 "한국의 주요 경제트렌드와 함께 대표기업들과 직접 만날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매년 빠지지 않고 참석 중"이라며 "올해는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권 리딩 증권사들의 시장전망까지 포함되어 있어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5:16:49 수정시간 : 2018/05/18 15:16:4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