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포스코가 17일(현지시간) 런던 매리어트 그로스베너 스퀘어 호텔에서 개최된 S&P 글로벌 플라츠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철강 산업 리더십’ 부문과 대상인 ‘올해의 기업’에 선정됐다. 국내 기업이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원자재, 에너지 분야의 세계 최대 정보 분석 기관으로, 글로벌 금융 서비스 기업 S&P 글로벌의 자회사다.

플라츠는 2013년부터 글로벌 메탈 어워즈를 통해 전 세계 철강을 포함한 금속 산업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올해의 CEO(최고경영자), 올해의 혁신, 사회 공헌, 철강 산업 리더십, 알루미늄 산업 리더십, 원자재 리더십 등 14개 부문에서 우수 기업을 선정하고, 전 분야에 걸쳐 가장 우수한 기업인 올해의 기업을 선정한다.

플라츠는 타기업 및 기관 추천 또는 자체 지원을 통해 접수된 기업을 대상으로 각 부문의 후보군을 선정하고, 철강, 원자재 트레이딩, 시장 분석 기관의 전직 CEO 등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글로벌 메탈 어워즈의 최종 수상자를 발표한다.

플라츠는 포스코가 1968년 창립된 이래 50년에 걸쳐 지역 사회 및 전후방 연관 기업들과의 상생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대한민국 경제 발전 기여도와 고망간강, 기가스틸 등 월드 프리미엄 제품으로 대표되는 기술 혁신 사례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최근 포스코가 글로벌 경쟁 철강 기업 대비 우수한 수익성을 창출하고 있고, 철강 공정 전반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하는 등 차별성을 보여주고 있어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올해의 기업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5:02:26 수정시간 : 2018/05/18 15:02: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