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사진=전경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6.3조 달러에 달하는 세계 식품시장은 전 세계 IT와 자동차 시장을 합한 것 보다 큰 규모다”, “이제 우리 기업들이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가능성과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투자를 검토해 볼 시기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된 제 366회 IMI조찬경연에서 "우리나라의 농업·농촌에 대한 사회와 기업의 인식이 변화해야 할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이제 농업이 미래다!’ 주제의 강연을 통해 "듀폰, 바이엘,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 다퉈 농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의 농업 연관 산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주문했다.

그는 “세계는 지금 식량전쟁 중으로, 최근 남과 북이 평화와 공존, 상생의 역사적 터닝포인트를 만들어 가고 있다"면서 "하지만 먹거리의 절반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식량 안보는 안타깝게도 낙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김 회장은 이어 “국민의 79.3%가 농업과 농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아직도 많은 국민과 기업들이 농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에 인색한 것이 현실”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회장은 또한 스마트팜, 식물공장, 농산물 유통, 태양광 발전 등 첨단기술을 농업에 도입한 국내·외 사례를 들며 “우리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수준높은 ICT, IoT 관련 기술을 농업·농촌에 접목하면 새로운 기회와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회장은 다만 아직도 소규모 농업인이 대다수인 우리 농업·농촌의 현실을 감안해 기업들이 농작물의 생산·판매에 직접 나서기 보다는 선진 농업 실현을 위한 연관산업 또는 기술에 우선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우리나라도 스위스 처럼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고 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가적, 사회적 책임을 명문화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국민들의 농업·농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4:50:34 수정시간 : 2018/05/18 14:50: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