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이 손수 만든 플라워 박스, 소외 이웃에 전달
  • 현대해상은 지난 15일과 17일 서울 광화문 본사 및 강남사옥에서 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소외 이웃을 위한 플라워 박스를 제작하는 재능기부 봉사활동 ‘하이 갓 탤런트’를 시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현대해상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현대해상은 지난 15일과 17일 서울 광화문 본사 및 강남사옥에서 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소외 이웃을 위한 플라워 박스를 제작하는 재능기부 봉사활동 ‘하이 갓 탤런트’를 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하이 갓 탤런트’는 현대해상이 직원들의 다양한 재능을 활용해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된 사회공헌 활동으로 올해에는 소외 이웃을 위한‘꽃꽂이 기부’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행사에 참여한 현대해상 직원들은 어려운 환경에 있는 환자와 노인들에게 생활의 활력과 정서적 위로를 전하기 위해 손수 제작한 플라워 박스 100개를 국립의료원 호스피스 병동과 역삼사랑데이케어센터 등에 전달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목소리 기부’를 통해 다문화가정과 시각장애인들에게 오디오북을 제작해 전달한 바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36:09 수정시간 : 2018/05/18 10:36:0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