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7일 오후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CJ대한통운과 아이허브의 아시아 권역 국제물류센터 운영과 관련한 계약 체결식에서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오른쪽)과 케네스 로즈 아이허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의 아시아 권역 국제물류센터를 인천국제공항에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건강 보조 식품, 생활 건강 제품 유통업체로 알려진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의 국제물류센터를 운영한다.

아이허브는 약 3만 종류의 건강 제품을 150여개 국가로 판매하는 미국 온라인 소매사로, 저렴한 가격과 빠른 배송으로 한국은 물론 아시아 권역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운영하는 아이허브의 아시아 권역 국제물류센터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대 내에 위치하고, 부지 면적 3만㎡(약 1만평) 규모로, 국제 규격 축구장 4개 크기와 맞먹는다. 또한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한 건강 상품에 최적화된 첨단 물류센터 운영 시스템과 설비를 갖추고 있다.

아이허브의 아시아 권역 국제물류센터 내년 초께 본격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최근 대형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들은 물류 시간 단축과 비용 절감을 위한 거점 최적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아이허브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물량 처리를 위해 아시아 지역 국제물류센터 설치를 추진해왔다.

아이허브는 이번 인천 국제물류센터 투자 결정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물류 운영 노하우를 지닌 CJ대한통운의 전문 인력들과 함께 고품질의 건강 상품에 대한 보관, 분류 및 포장, 아시아 권역 발송 등 기존 해외 직구 쇼핑몰이 제공할 수 없었던 서비스를 아시아의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아이허브와 CJ대한통운의 이번 국제물류센터 국내 유치로 일자리와 물류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 등 긍정적인 파급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지속적인 첨단 물류 역량 개발과 차별화 노력을 통해 고객사에게는 물류 비용 절감과 효율성 향상을, 글로벌 소비자들에게는 신속하고 안전한 국제 특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익 창출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42:32 수정시간 : 2018/05/17 17:42: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