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원희 현대차 대표이사.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원희 현대차 대표이사가 17일 “지배구조 개편안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세계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잇따라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간 분할·합병 계획에 반대 의사를 밝힌 가운데 나온 발언으로 주목된다.

이원희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현대차와 현대차그룹은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겠다“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사업구조를 확립하는 동시에 주주분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성장의 과실을 공유하는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변화하는 계획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순환출자 등 규제 해소와 사회적 책임 적극 이행, 경영 구조 개편 및 의사결정 시스템 혁신, 주주 친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원희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재편은 기존의 사업구조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다는 상황인식 아래 추진됐다”면서 “모비스와 글로비스뿐 아니라 사업적으로 연관된 그룹사 전체에도 사업구조 및 지배구조 재편의 시발점으로서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 기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원천기술 회사로, 글로비스는 단순한 물류 업체를 넘어서 자동차사업 전반을 지원하고 카셰어링 등 공유경제 시대의 핵심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다”면서 “이는 현대차에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대차는 이번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앞으로도 후속적인 사업구조 재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 제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이번 지배구조 재편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의 4개 순환출자고리가 완전히 해소되고, 모비스-현대차-기아차로 이어지는 수직적 출자구조를 확립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원희 대표는 "현대차 주주분들과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된 관계자들은 이 같은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리고 지배구조 재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41:31 수정시간 : 2018/05/17 17:41:3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