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롯데몰 군산점 내부 전경. 사진=동효정 기자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17일 협상이 결렬되면 과태료와 사업조정 신청을 받을 위기에 몰린 롯데몰 군산점이 6월까지 한숨을 돌리게 됐다. 최근 롯데몰 군산점 개장으로 갈등이 이어지던 군산 지역 상인회가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한 사업조정 신청을 철회했기 때문이다. 상인회는 6월13일 지방선거 이후 재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대형몰 입점으로 대기업과 지역 소상공인 간 분쟁은 빈번한 일이지만 타 지역과 달리 군산은 조합별 입장 차이가 뚜렷해 진통을 겪고 있다.

이날 중기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군산의류협동조합, 군산어패럴상인협동조합, 군산소상인협동조합 등 3개 상인회는 중기부에 신청한 사업조정을 철회하기로 했다. 조합들은 6월 선거 이후 재협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자진철회를 할 경우 영업개시일 180일 이내에는 같은 사안이라도 협상이나 사업조정 등을 신청할 수 있다. 조합은 롯데몰이 과태료 처분을 피하고 영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배려했다는 입장이다.

소상공인 측이 6·13 지방선거 이후로 구체적인 기한을 언급한 것은 새로운 지자체장을 앞세워 협상을 유리하게 주도하겠다는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시각이다. 새로운 시장이 업무에 돌입하는 7월 1일 이후가 롯데몰 군산의 새로운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조합 측은 지난해 9월 ‘상생법’에 근거해 260억 원의 상생기금을 롯데 측에 요구했다. 롯데몰 입점에 따른 지역상권의 매출 감소가 예상되고, 상권 활성화를 위해 450억 원의 기금이 조성돼야 한다는 용역 보고서에 따라 분담금을 롯데에 제시했지만, 현재까지 입장 차가 뚜렷한 상황이다.

롯데는 이미 2016년 지역 상인들과 상생합의를 바탕으로 20억원의 상생기금을 조성, 전북신용보증재단에 기증했다. 또한 이 기금을 통해 100억원의 상생펀드가 조성, 소상공인들이 2%대의 저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지금까지 총 68억원 이상의 대출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이날까지 협상되지 않으면 정부가 개입하게 되는 상황이었다. 중기부가 제시하는 최종권고안에는 개점 연기, 사업 규모 축소, 품목 조정 등 3가지 중 한 가지가 담길 전망이다. 사실상 조합 입장에서 금전적인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전략적 철회를 선택한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협상이 계속 결렬되고 있지만, 여지가 있으니 테이블에 앉아 조정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영업정지로 이어지게 되면 고객, 채용된 직원, 입점한 상인, 협력사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에 상인 측과 지속적인 상생협의를 진행해 합의점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와 군산 지역 소상공인은 중기부가 주관한 공식적인 자율조정협의회를 9번이나 진행했으나 모두 결렬됐다. 최대 쟁점은 지원금액 부분으로 큰 틀에서는 합의했으나 금액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07:01 수정시간 : 2018/05/17 17:07: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