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넥서스, 독일 주방 브랜드 '놀테' 매장 오픈…삼성전자 음성인식 AI '빅스비' 접목
  • 한샘넥서스가 17일 독일 주방가구 브랜드 '놀테'의 논현동 매장을 오픈했다. 사진=권오철 기자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한샘의 수입·유통전문 계열사인 한샘넥서스(대표이사 이영식)가 독일의 명품 주방 브랜드 ‘놀테(Nolte)’의 국내 1호 매장을 오픈했다.

한샘넥서스는 17일 오전 11시 서울 논현동(강남구 논현로 733)에 들어서는 놀테 매장 오픈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영식 대표이사와 에크워드 웨핑 놀테 CEO를 비롯해 업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영식 대표이사는 "우리의 파트너사인 놀테의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이 때에 한국에서 첫 쇼룸을 오픈하게 돼 양사에 큰 경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이사는 "한샘넥서스는 놀테와 삼성전자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고급 주방가구를 만들고자 한다"면서 "주방을 넘어 공간 전체를 꾸미는 인테리어폼 전문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이사는 "일본, 중국을 뛰어 넘어 앞으로 5년 내에 아시아시장 1위 석권에 도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놀테는 삼성전자와 손 잡고 사물인터넷(loT) 기능을 주방가구에 접목시켰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탑재된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 '빅스비'를 통해 음성으로 명령하면 조명, 오븐, 냉장고, 청소기 등을 작동할 수 있도록 했다.

  • 이영식 한샘넥서스 대표이사가 17일 서울 논현동 '놀테' 매장 오픈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권오철 기자
놀테는 1958년 창립한 독일 부엌가구 브랜드로 “Quality Speaks For Itself(품질이 곧 제품이다)”라는 신념 아래 고품질의 주방 가구를 선보이고 있다.

놀테는 매년 9월 열리는 독일 하우스 페어에 50세트 이상의 부엌가구를 선보이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매월 800세트 이상의 부엌가구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는 독일 대표 부엌가구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한샘넥서스는 지난해 놀테와 독점수입 및 공급계약을 맺고 1호 매장 오픈을 준비했다. 오픈 전부터 평창 타운하우스, 속초 테리바움, 양양 골든비치 등 고급 주택에 납품하는 등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국내 1호 매장인 논현점에서는 신제품 ‘페로’와 ‘인테그라’를 비롯해 ‘소프트랙’ ‘플레어’ ‘레그노’ 등 다양한 마감재의 놀테의 부엌가구 8종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프리미엄 가전 ‘삼성 셰프컬렉션’도 전시되어 있어 스마트한 부엌을 경험할 수 있다.

한샘넥서스 관계자는 "논현동 가구거리에는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가 밀집해 있어 독일 프리미엄 부엌가구 놀테를 선보이기에 적합한 곳이라 판단했다"며 "이제 국내에서도 우수한 디자인과 품질을 갖춘 독일 대표 부엌가구 놀테를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4:49:53 수정시간 : 2018/05/17 14:49: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