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여천동에 위치한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한화케미칼 직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17일 오전 10시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에 위치한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염소가스는 흡입하거나 접촉할 경우 각막과 호흡기관 등에 영향을 미쳐 폐부종이나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하는 물질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해당 사고로 한화케미칼 직원을 포함해 인근 공장 직원 등 19명이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소방당국은 19명 모두 경상으로 분류해,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케미칼 측은 “이번 사고가 오전 10시10분에 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 CPVC(염소화 폴리염화비닐) 생산 라인에서 발생했고, CPVC 생산에 필요한 염소가스를 탱크로리에서 보관해 탱크로 이송하던 중에 배관에서 누출됐다”고 추정하고 있다.

한화케미칼에 따르면 현장 직원들은 사고 발생 후 긴급 대피를 했으며,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공장 직원 등 10여명이 어지러움과 메스꺼움 증세로 구급차 또는 자가용으로 울산대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부상자들과 관련해 “병원 관계자에게 ‘간단한 산소 치료 후, 특별한 이상 없는 것으로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4:35:31 수정시간 : 2018/05/17 14:35:3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