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G 궐련형 전자담배 '릴 플러스(lil Plus+)'. 사진=KT&G 제공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KT&G(사장 백복인)가 궐련형 전자담배 ‘릴 플러스(lil Plus+)’를 오는 23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릴 플러스’는 소비자의 만족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존 ‘릴’ 디바이스 후속으로 출시되는 모델 체인지 제품이다. 지난해 11월 20일 ‘릴’을 출시한 지 약 6개월 만이다.

‘릴 플러스’에는 히팅 기술 및 청소 기능 등 많은 기능적인 특징이 추가됐다고 한다.

KT&G는 "듀얼히팅 기술을 적용해 전용 스틱에 열이 닿는 면적을 넓혀, 전용 스틱을 골고루 가열하여 끝까지 부드럽고 균일한 흡연감을 구현했다"며 "히터에 점착된 잔여물을 깨끗하게 제거해주는 ‘화이트닝 클린’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의 ‘가열청소기능’ 보다 편리한 청소 시스템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디자인에도 변화가 생겼다. ‘릴 플러스’는 디바이스 외관에 ‘소프트 코팅’을 적용하여 부드럽고 섬세한 그립감을 구현했다. 전원 버튼에는 기기 작동 시에만 은은하게 빛이 나는 ‘히든 LED’를 채택했고, 테두리를 ‘메탈 프레임’으로 감싸 절제되고 세련된 감성을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무게는 84g으로 기존 릴(90g) 보다 더 가벼워졌고 색상은 기존 ‘화이트’와 ‘블루’에서 ‘다크 네이비’가 추가돼 총 3종이 출시된다.

‘릴 플러스’의 권장 소비자가는 11만 원으로 할인쿠폰(2만7000원) 적용시 8만3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기존 ‘릴’을 구매하기 위해 할인쿠폰을 발급 받았던 소비자들도 1회에 한하여 추가로 발급 받을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5:49:33 수정시간 : 2018/05/16 15:49:3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