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식약처가 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지난 4월9일~17일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청소년수련시설, 김밥·도시락 제조업체, 기숙학원 등 식품취급시설 2954곳을 점검한 결과 청소년수련원 등 식품취급시설 93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적발됐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달 9일부터 17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청소년수련시설 등 식품취급시설 2954곳 점검 결과 위반한 93곳을 적발하고 행정조치했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30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27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14곳), 방충·방서 시설 미비 등 시설기준 위반(5곳), 기타(17곳)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합동단속 결과에서 적발된 업체는 철저한 이력관리를 통해 집중 관리할 예정"이라며 "재발방지 교육과 함께 식중독예방 진단컨설팅을 실시해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5:33:30 수정시간 : 2018/05/16 15:33:3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