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임원 세미나서 강조…“LG사이언스파크서 성공 사례 경영진이 적극 주도해야”
  •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사진=LG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은 15일 “앞으로 LG의 미래 사업을 위한 핵심 역량은 내외부의 힘을 모아 키우고, 필요하다면 선제적으로 투자해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진 및 임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5월 임원 세미나에서 “이번에 인수를 결정한 ZKW는 자동차용 헤드램프 분야에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우리가 주력하는 자동차 부품 사업의 시장 선도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달 LG전자와 LG는 글로벌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 제조사인 ZKW를 약 1조444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LG는 ZKW 인수를 통해 자동차 부품 사업의 포트폴리오 강화는 물론, 차세대 융복합 제품 개발 등을 통해 미래 자동차 부품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구 회장은 또 “지난달은 LG사이언스파크가 오픈한 뜻 깊은 달이었다”며 “LG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많은 성공 사례를 만들어야 하는 만큼 경영진 여러분들이 적극적으로 주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비록 경제 및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이 크고 일부 사업은 경영 여건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이를 체질 개선과 사업구조 고도화의 기회로 삼아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 부회장은 이와 함께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 환경 변화가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전기가 될 수 있도록 경영진이 적극적으로 이끌어 달라”고도 주문했다.

이날 임원세미나에서는 국제거래통상법 전문가인 장승화 서울대 법학부 교수를 특별강사로 초청해 최근 글로벌 무역 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4:58:03 수정시간 : 2018/05/16 14:58: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