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서울시에서 출퇴근에 걸리는 시간이 평균 1시간36분 정도 소요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6일 국토교통부가 한국교통연구원과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이용해 전국 통행량을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 서울시의 평균 출퇴근 시간은 96.4분으로 전국 지자체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집계됐다.

출근 시간은 오전 6∼10시, 퇴근 시간은 오후 5시∼10시로 놓고 연구팀은 시간대별 통행량 분포를 분석했다.

서울시와 인접한 인천(92.0분)과 경기도(91.7분)도 출퇴근 시간이 90분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전라남도로, 출근에 28.6분, 퇴근에는 38.0분 등 총 66.6분이 걸렸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일평균 출근 통행량은 9만7054건(12.40%)이었다.

뒤이어 성남시(9만6515건, 12.32%), 부천시(7만8638건, 10.04%) 등의 순이었다.

2016년 전국의 통행량은 8705만1000건으로 2010년(7886만8000건) 대비 10.38% 늘었다.

통행량 중 승용차 통행량은 20.5% 증가한 4572만4000대로 파악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1:34:07 수정시간 : 2018/05/16 11:34: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