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EO스코어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국내 30대 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이 처음으로 3%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백화점 기업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268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 8835명 가운데 여성은 274명(3.1%)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도 2.5%에서 0.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3%가 넘은 것은 처음이다.

30대 그룹 가운데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 그룹으로 전체 임원 116명 가운데 여성이 11명으로 9.5%를 차지했다. 7명은 한섬 소속이었고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 소속이 각각 3명과 1명이었다. 신세계(7.9%, 11명)와 CJ(7.5%, 17명)가 뒤를 이었고 이에 ‘톱 3’를 유통 그룹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KT(6.0%, 9명)와 삼성(5.1%, 96명), 미래에셋(4.3%, 10명), 교보생명(3.8%, 2명), 롯데(3.6%, 21명), 한진(3.6%, 6명) 등도 비교적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한섬은 전체 임원 13명 중 여성 임원이 7명(53.8%)으로 유일하게 절반을 넘었다. 이어 시큐아이(33.3%, 1명), 신세계인터내셔날(21.4%, 3명), 파르나스호텔(20.0%, 1명), 현대카드(18.3%, 13명), CJ오쇼핑(15.4%, 2명)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반대로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곳은 188곳(70.1%)이나 됐다. 농협생명,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푸드, CJ씨푸드, CJ CGV, LS네트웍스,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리바트, SK하이닉스, GS리테일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 농협을 비롯해 LS, 영풍, KT&G,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1:07:33 수정시간 : 2018/05/16 11:07: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