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청소년 대상 ICT 역량 강화 및 정보격차 해소 위해 노력
코딩, 무선통신 활용, 드론 장애물 경주, 스마트카 만들기 도전
  • 지난 5월 9일과 10일 이틀간 열린 ‘SK텔레콤 2018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SK텔레콤이 개최하는 장애청소년 ICT 대회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했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공동으로 9~10일 이틀 간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2018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20주년을 맞는 이 대회는 SK텔레콤이 1999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2016년부터는 코딩과 무선통신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첨단 ICT 기술에 중점을 두고 ‘ICT 메이커톤 대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

올핸 전국 28개팀, 125명이 참가했다. 시각, 청각, 지체, 지적 등 장애유형별로 스마트카 4종목(디자인·메이킹·레이싱·푸싱), 드론 1종목 등 총 5개 종목에 참가했다.

김정수 SK텔레콤 오픈콜라보 기획그룹장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장애청소년들이 가족, 친구, 지인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장애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ICT 분야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0 14:51:21 수정시간 : 2018/05/10 14:51:2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