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2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6000 클래스에서 참가 차량들이 일제히 출발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금호타이어가 22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자사 타이어를 장착한 팀들이 1,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캐딜락6000 클래스 결선에서 금호타이어가 후원하는 ‘E&M 모터스포츠팀’의 오일기 선수가 42분01초919 성적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금호타이어가 운영하는 ‘엑스타 레이싱팀’의 정의철 선수가 3초 차이로 2위를 기록했다.

두 팀의 차량에는 모두 금호타이어의 초고성능 타이어 ‘엑스타(ECSTA) S700(드라이)’이 장착됐다.

금호타이어 장착 차량이 우승을 차지한 캐딜락6000 클래스는 슈퍼레이스 최상위 종목으로, 국내 경주 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6200cc, 436마력)를 가진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Stock Car) 경주 대회이다.

타이어 업체들은 모터스포츠 대회의 제품 공급과 대회 성적을 통해 타이어 기술력을 입증 받는다. 레이싱 타이어는 200~300km를 넘나드는 속도와 압력을 견디며 급제동과 급가속, 급커브 등 극한의 상황을 극복해 경기의 승패를 결정짓는 핵심 부품이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달 해외 자본 유치를 확정한 금호타이어는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향후 스포츠 마케팅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3 18:07:07 수정시간 : 2018/04/23 18:07: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