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전 원장 사퇴 이후 보름동안 원장 대행 후 다시 보름만에 금감원장 대행 복귀
  • 금감원장 대행을 맡은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논란 끝에 사퇴하면서 금감원의 수장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다시 잠시 대행을 맡게 됐다.

17일 금감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전 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하면서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원장을 대행하는 체제가 가동된다.

지난 3월 12일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사퇴한 후 약 보름간 금감원장 대행을 맡았던 유 수석부원장은 김기식 전 원장이 보름간 원장에 취임했다가 사퇴하면서 또 다시 원장 대행이 됐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날 금감원 임원들과 티타임을 갖고 현안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직접 챙겨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진다.

유 수석부원장은 "삼성증권 배당사고나 신한금융 채용비리, 2금융권의 고금리 대출 관행 개선 등 각종 현안을 담당 임원들 중심으로 차질 없이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그는 이번 사태로 금감원 직원들의 사기가 꺾이거나 조직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도록 추슬러 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기식 전 원장은 16일 선관위가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자신이 소장으로 있던 더미래연구소에 5000만원을 ‘셀프 기부’한데 대해 위법이라고 발표하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금감원 직원들에게 보낸 퇴임사로 퇴임식을 대신했다.

김 원장은 직원들에게 "그동안 여러가지 일로 상처받은 여러분께 제가 다시 상처를 드렸다"며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는 금감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누를 끼친 점에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2:56:36 수정시간 : 2018/04/17 22:56: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