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열린 코오롱 One&Only타워 입주식에서 이웅열 회장(왼쪽 여섯번째)과 주요 경영진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코오롱그룹은 16일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지구 내 신축한 '코오롱 원앤온리(One&Only) 타워'에서 입주식을 갖고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코오롱 One&Only 타워는 연면적 7만6349㎡(약 2만3095평)에 지하 4층, 연구동 지상 8층, 사무동 지상 10층 등 총 3개동(연구동, 사무동 및 파일럿동)으로 구성된다. 지난 2015년 첫 삽을 뜬 이후 약 30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쳐 완공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를 비롯해 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글로텍 등 코오롱 계열사들의 연구개발 인력과 본사 인력까지 약 1000여명이 입주했다.

코오롱 One&Only타워 건물명은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제정한 그룹 경영방침의 핵심가치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One&Only는 고객으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코오롱이 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독특하고 차별화된 역량을 갖추고 최고의 경쟁력을 유지하자는 의미다.

코오롱 One&Only타워는 코오롱의 미래 가치를 이끌 융복합 연구개발(R&D) 기지 역할을 맡는다.

코오롱 One&Only타워에는 연구개발 인력 뿐 아니라 영업, 마케팅, 지원 등 관련 인력들이 함께 근무한다.

코오롱그룹은 서울 통의동 본사를 시작으로 무교동 시대를 지나 1997년부터 경기 과천 본사를 중심으로 성장해 왔다. 현재는 과천 본사와 함께 코오롱글로벌이 인천 송도에,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이 서울 강남 삼성동에 자리하면서 각각 지역별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코오롱 One&Only타워를 구축함으로써 코오롱그룹은 과천, 송도, 강남에 이어 4원 전략 거점 체제를 갖추게 됐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은 "코오롱 One&Only 타워는 근무하는 임직원 모두가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협업하도록 만들어졌다"며 "융복합 연구개발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고 코오롱의 성공적 미래와 연결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8:55:57 수정시간 : 2018/04/17 18:55:5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