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해수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해양수산부가 인천내항을 물류·해양·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역 시민 및 전문가들과 힘을 합쳤다.

해수부는 지역 특성에 맞는 인천 내항 통합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추진협의회를 출범, 오는 18일 인천항만공사에서 1차 회의를 갖는다고 17일 밝혔다.

협의회는 이번 회의에서 ‘인천 내항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용역’ 등 관련 연구용역의 진행현황을 점검하고 각계의 의견을 수용할 계획이다.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은 “추진협의회를 중심으로 계획 수립단계에서부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사업시행과정에서 이해관계자의 갈등을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인천 내항이 새로운 일자리 및 문화관광 혁신 공간으로 재창조되는 과정에 시민들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 2월 인천 내항 항만재개발 사업의 첫발을 떼는 선도사업으로 1·8부두 내 대형 곡물창고를 활용,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 중 착공될 이곳은 청년 창업 지원과 문화·예술·쇼핑 기능 등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8:55:31 수정시간 : 2018/04/17 18:55:3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