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감기 증세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김 회장은 최근 서울대병원 암병동 특실에 입원해 건강이 크게 악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으나 병명은 단순한 감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일반병동에 특실이 없어서 암병동 특실에 임시로 입원한 것일뿐"이라며 "감기 치료 때문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김회장이 열이 나고 감기증세가 있어 지난 주말 입원치료를 한 것일 뿐"이라며 "17일 퇴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5:35:42 수정시간 : 2018/04/17 15:35: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