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경제일반
  •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내달 최고 5만6천100원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4.17 09:27
국내선은 4천400원으로 3개월째 동결
  •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한 달 만에 다시 오른다.

이에 따라 다음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는 이동 거리에 따라 편도 기준 최고 5만6천100원의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붙는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5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4단계에서 5단계로 이달보다 한 단계 상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작년 5∼9월 0단계를 유지해 부과되지 않다가 작년 10∼12월 매달 한 단계씩 올랐고, 올해 2∼3월에도 모두 올라 5단계까지 갔다.

그러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이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보다 1단계 내린 4단계가 적용돼 현재 최고 4만6천2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는다.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 기준이 되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5일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81.66달러, 갤런당 194.43센트로 5단계에 해당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1만 마일 이상까지 총 10단계로 구분해 최저 7천700원부터 최고 5만8천3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다만, 대한항공은 현재 10단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유류할증료는 5만6천100원(9단계)이다. 대한항공의 최장거리 노선은 인천∼애틀랜타(7천153마일) 구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5천 마일 이상 등 총 9단계로 나뉘어 8천800원부터 최고 4만9천5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붙인다.

한편,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달과 같은 4단계가 적용돼 4천400원을 받는다. 3개월 연속 동결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2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한다.

유류할증료는 항공사들이 각자 내부 기준에 따라 책정한다. 이에 따라 국제선은 항공사마다 1만원 가량 차이 나는 경우도 있지만 국내선은 거의 같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표]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 5단계 적용 금액

(편도·대권거리 마일 기준)

┌───┬───┬───┬───┬───┬──┬──┬──┬──┬──┬──┐

│구분 │~500 │500~1 │1천~1 │1천500│2천~│3천~│4천~│5천~│6천5│1만 │

│ │미만 │천 미 │천500 │~2천 │3천 │4천 │5천 │6천5│00~1│이상│

│ │ │만 │미만 │미만 │미만│미만│미만│00 │만 │ │

│ │ │ │ │ │ │ │ │미만│미만│ │

│ │ │ │ │ │ │ │ │ │ │ │

│ │ │ │ │ │ │ │ │ │ │ │

├───┼───┼───┼───┼───┼──┼──┼──┼──┼──┼──┤

│금액 │7천700│1만3천│1만5천│1만8천│2만5│2만7│3만9│4만5│5만6│5만8│

│ │원 │200원 │400원 │700원 │천30│천50│천60│천10│천10│천30│

│ │ │ │ │ │0원 │0원 │0원 │0원 │0원 │0원 │

│ │ │ │ │ │ │ │ │ │ │ │

└───┴───┴───┴───┴───┴──┴──┴──┴──┴──┴──┘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27:04 수정시간 : 2018/04/17 09:27: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