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플러스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디지털 꿈플러스'를 알리고 있는 모습. 사진=홈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미래형 인재 진로 지원·양성을 위한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 디지털 문해력) 교육 지원사업으로 '디지털 꿈플러스' 캠페인을 전개한다.

16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꿈플러스 캠페인은 홈플러스 사회공헌재단인 e파란재단과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협회가 손을 잡고 디지털 환경에서 필요한 윤리교육을 비롯해 디지털 생산·공유 등 다양한 활용방법을 지도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4차 산업혁명의 키워드인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활용한 미래형 인재와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인성 교육·디지털 활용 능력 등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디지털 리터러시란 디지털 소양을 비롯해 디지털 세상에서 올바르게 살아가기 위한 디지털 시민의식과 효율적 활용 방법을 습득하는 것을 의미한다. 디지털 윤리, 활용, 생산·공유가 모두 포함된 개념이다.

홈플러스는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을 위해 올해 말까지 전국 125개 문화센터 중 27개점에서 먼저 시작, 관련 교육을 한다. 2월부터 시범적으로 실시한 강의에는 190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한 바 있다.

4월부터 지역별 문화센터에서 초중고생을 위한 단계별 강의·성인을 위한 맞춤형 강의 등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9:00:54 수정시간 : 2018/04/16 19:00:5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