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폭스바겐이 지난달 월 최고 실적을 새로 쓰는 데 이어 사상 최대 분기 실적도 경신했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는 58만4700대가 인도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고 월 실적이다. 폭스바겐은 올 1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도 기록했다. 지난 1~3월 폭스바겐은 전 세계 시장에 전년 같은 기간보다 5.9% 증가한 152만5300대를 인도했다.

폭스바겐은 유럽시장의 고른 성장세와 함께 미국 및 북미 시장에 출시된 신형 티구안·티구안 올스페이스·아틀라스 등 SUV 라인업이 이 같은 결과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신형 티구안은 SUV 경쟁이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3월 한 달 동안 9700대가 인도되는 등 인기를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시장별 지난달 실적을 살펴보면 유럽에선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한 19만대가 인도됐다. 가장 큰 시장인 서유럽 국가 가운데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선 각각 9.9%, 8.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스웨덴에서도 11.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북미 시장에선 전년 동월 대비 5.2%가 증가한 5만500대를 인도했다. 미국 시장에서는 SUV의 공세로 17.8% 증가한 3만2500대가 고객 품에 안겼다. 캐나다에선 31.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남미시장에선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한 4만1100대가 인도됐다. 중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한 26만9500대가 고객에게 전달됐다.

위르겐 스탁만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임원이자 세일즈 부문 총괄 책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고객과 딜러에게 감사 인사 전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7:24:00 수정시간 : 2018/04/16 17:24: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