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커머스 기업 쿠팡은 지난해 매출 2조6846억 원, 영업손실 6388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0.1% 증가했지만 영업손실도 확대됐다.

쿠팡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1조9159억원 대비 약 40%(7686억원)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업손실도 전년보다 13%(730억원) 증가해 적자도 최고치를 기록했다. 쿠팡의 최근 3년 누적 적자는 약 1조7000억원이다.

쿠팡은 고객 호응도가 높은 로켓배송을 위해 매일 수백만 개의 상품을 배송하는 전국 54개 물류 네트워크를 최근 완성했다. 로켓배송은 밤 12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바로 물건을 받아볼 수 있는 쿠팡만의 배송 시스템으로 적자의 원인으로 꼽힌다.

쿠팡은 700만종 이상 로켓배송 상품을 갖췄으며 4월 현재 4000억 원 규모의 상품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쿠팡 측은 인프라 구축과 상품 매입, 재고 관리에 드는 물류 비용이 증가해 영업손실을 줄일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쿠팡은 올해 미국 법인이 보유한 기존 투자금 중 약 5100억 원을 증자 형태로 한국법인 자본확충에 사용해 현재 현금성 자산 보유액이 8130억 원에 이르기 때문에 유동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6:09:01 수정시간 : 2018/04/16 16:09:0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