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광고대행사 직원과 대한항공 임직원들을 상대로 폭언 등의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사과 이메일을 보냈다. 그러나 대한항공 노동조합 측은 조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성명을 내고 “조현민 전무는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조 전무는 15일 오후 9시4분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는 제목의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내 “이번에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과했다.

조 전무는 또한 “특히 함께 일했던 광고 대행사 관계자 분들과 대한항공 임직원 여러분들 모두에게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제가 업무에 대한 열정에 집중하다 보니 경솔한 언행과 행동을 자제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조 전무는 “이번 일을 앞으로 더욱 반성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며 “많은 분들이 저에게 충심 어린 지적과 비판을 보내주셨고 저는 이를 모두 마음 속 깊이 새기고자 한다”고 했다.

조 전무는 “저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며 “이번 일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자 잘못이다. 따라서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한항공 노동조합과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대한항공 조종사 새 노동조합 등 대한항공 3개 노조 측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조현민 전무 경영 일선 즉각 사퇴 △조현민 전무의 진심 어린 사과 △경영층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08:54:44 수정시간 : 2018/04/16 08:54:4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