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빙그레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빙그레가 '콘 아이스크림' 시장 개척을 위해 100억을 투자했다.

빙그레는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 슈퍼콘 2종(바닐라, 초코)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4년간의 연구개발 기간과 100억원이 투자됐다.

빙그레 아이스크림은 메로나, 투게더, 붕어싸만코 등 각 카테고리를 대표하는 제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콘 아이스크림만큼은 마땅한 대표 제품이 없었다. 빙그레는 콘 아이스크림 카테고리를 공략하기 위해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제품개발에 착수했다.

빙그레는 직접 콘 과자를 제조했다. 기존 콘 아이스크림에 사용되던 설탕의 함량을 25% 수준으로 줄여 단맛을 억제하고 바삭한 식감을 유지했다. 아이스크림에서 콘 과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기존 제품들은 20~30%인데 반해 슈퍼콘은 10% 이하로 줄여 아이스크림 맛을 극대화했다.

빙그레는 새로운 콘 아이스크림을 강조하기 위해 외관에도 새로운 시도를 했다. 일명 ‘스타실’ 공법을 통한 삼각별모양의 새로운 포장방식으로 국내 제품에는 없는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 흡습현상 방지를 위해 새로운 포장 설비를 도입하고 3중 합지 소재의 포장재를 사용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완벽한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을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 시도한 시제품의 수만 2000만 개가 넘는다”며 “오랜 기간 빙그레가 가진 아이스크림 제조 노하우를 집약시킨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05 18:18:30 수정시간 : 2018/04/05 18:18: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