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카오뱅크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전월세보증금 대출 한도를 대폭 늘렸다.

카카오뱅크는 앞서 1월23일 출시한 전월세보증금 대출이 출시 49일만에 약정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출 약정 고객의 연령별 비중은 30~40대가 89%였고 20대와 50대 이상은 각각 8%와 3%였다.

하루 평균 대출 약정 체결 금액은 21억원, 전월세보증금 대출 사전조회 누적건수는 10만1000건으로 집계됐다. 2월 신규 취급 평균금리는 연 2.99%으로 조사됐다.

시간대별 이용 현황은 은행 영업외 시간(주말 및 공휴일 포함) 서류제출 비율은 46%, 대출 약정 체결은 63%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날을 포함한 휴일 대출 실행 비율은 전체 대출의 11%로 휴일 대출 실행 수요가 확인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전월세보증금 대출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모바일 앱에서 보다 완결된 전월세보증금 대출 상품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6 14:59:16 수정시간 : 2018/03/16 14:59: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