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 서울 종로구 소재 시그나타워에서 진행된 ‘50+세대의 활기찬 삶과 건강한 문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창구 신한은행 WM그룹 부행장(오른쪽)과 한문철 라이나전성기재단 상임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신한은행은 시니어를 위한 공익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과 ‘50+세대의 활기찬 삶과 건강한 문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은 라이나전성기재단과 함께 △전성기캠퍼스 제휴를 통한 시니어 교육 및 커뮤니티 육성 △힐링캠프 등 시니어 특화 교육사업 발굴 △차별화된 오프라인 은퇴 콘텐츠 제공 등 양사의 프로그램에 협력하고 고객 친화적인 맞춤형 은퇴솔루션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2014년 신한미래설계라는 은퇴 브랜드 선포 이후 △체계화된 은퇴자산 관리서비스 △679명의 은퇴상담전문가 미래설계 컨설턴트의 상담서비스 △은퇴준비 교육프로그램인 부부은퇴교실과 미래설계캠프, 미래설계 콘서트 등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왔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시니어들의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삶을 위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전성기캠퍼스를 통한 교육서비스, 꿈의무대 프로젝트를 통한 중장년 시민예술가 발굴, 심정지 환자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하트히어로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보다 다양한 비금융 은퇴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방면에서 고객분들의 활력있는 인생2막을 응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6 14:57:22 수정시간 : 2018/03/16 14:57: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