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검찰이 KB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틀째 인사담당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15일 검찰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 KB금융지주 인사담당자의 자택 등 3곳에 수사관을 보내 하드 디스크와 메모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에도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틀간의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구체적인 청탁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20명으로 된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 경영진의 친인척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국민은행의 채용비리로 의심되는 인물은 3명으로 여기엔 윤 회장의 종손녀도 포함돼 있다.

윤 회장의 종손녀는 2015년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서류 전형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 대상자 300명 중 273등이었다. 하지만 2차 면접에서 경영지원그룹 부행장과 인력지원부 직원이 최고 등급을 줘 120명 중 4등으로 합격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 수사관을 보내 윤 회장 사무실과 채용담당 부서 등 6곳에서 채용비리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또 검찰은 부정 채용에 관여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 6일 인사팀장을 구속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6:45:16 수정시간 : 2018/03/15 16:45: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