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 ISS가 주총을 앞두고 KB노조 측 사외이사 선임 등에 또다시 반대 의견을 냈다. 이로써 KB노조가 제시한 안건 통과가 한층 어려워질 전망이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SS는 KB금융 주총 안건 가운데 KB노조가 주주 제안한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의 사외이사 선임과 낙하산 인사 방지를 위한 이사선임 자격 제한 관련 정관변경안에 반대를 권고했다. KB금융의 외국인 투자자 비율은 70%에 달한다.

하지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를 사외이사만으로 구성토록 한 정관변경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을 밝혔다.

ISS는 권 교수 사외이사 선임 건에 대해 “이병남 이사의 임기 만료로 HR 전문가인 권 교수의 전문성이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서도 “회사의 설명에 따르면 HR보다는 재무, 법, 소비자 보호 분야의 전문성 보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권 교수가 금융사를 포함한 상장 회사 이사회 활동 경험이 없어 이사로서의 성과를 평가할 수 없다”며 “KB금융 전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어떤 계획을 하고 있는지가 분명히 제시되지 않았다”고 사외이사 선임 건에 반대했다.

낙하산 인사 방지를 골자로 한 정관 변경안에 관해서는 “해당 안건이 통과될 경우 정당 선택의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있고 이사의 다양성을 저해할 수 있다”고 반대했다. 또 “후보 추천 및 검증 절차와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보면 회사가 정치적 영향력을 배제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ISS는 사추위를 사외이사로만 구성토록 한 정관변경 안에는 찬성 의견을 밝혔다.

ISS는 “사추위의 독립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기업지배구조 개선에 중요한 요소다”라며 “이사회도 이를 내부 규정에 반영한 것이 정관 개정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 방향성에 동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는 전 세계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의견을 내놓으며, 외국인 투자자들이 의결권 행사 시 이를 참고한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3:37:21 수정시간 : 2018/03/15 13:37: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