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경제일반
  • 인스타그램만 나홀로 성장…국내 이용률 15%P 급증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3.15 10:38
여성과 20·30대가 주도…이용률 1위 SNS는 페북
일평균 모바일 동영상 52.4분 시청…유튜브 압도적
국내 시장서 주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용률이 소폭 하락한 가운데 인스타그램만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KT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089600]의 '2018 인터넷 이용자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19일부터 올해 1월 3일까지 국내 PC 및 모바일 이용자 2천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를 한 결과 SNS를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이용률)는 81.6%로 전년 대비 2.3%포인트 감소했다.

이용률은 페이스북(67.8%), 인스타그램(51.3%), 밴드(36.7%), 카카오스토리(33.7%), 트위터(16.2%) 순으로 높았다.

이 가운데 인스타그램만 성장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인스타그램의 이용률은 전년(36.4%)보다 14.9%포인트 증가했다.

인스타그램의 성장은 여성과 20∼30대의 이용률 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에서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을 제치고 여성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SNS로 꼽혔고, 20대와 30대에서도 1위 페이스북과 격차가 크지 않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SNS 사용률은 84.7%로 여성(78.3%)보다 6.4%포인트 높았다. 연령별로는 10대(87.8%)와 20대(87.5%)의 이용률이 가장 높았고, 50대(73.8%)가 가장 낮았다. 40대와 50대는 상대적으로 밴드와 카카오스토리의 이용률이 높았다.

한편 조사 대상자는 하루 평균 52.4분을 모바일 동영상을 보는 데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모바일 인터넷 이용시간(182.4분)의 28%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10대(90.5분)와 20대(63.8분)의 시청 시간이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이용자가 동영상을 시청하는 플랫폼은 유튜브가 82.4%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네이버TV(42.8%), 페이스북(26.1%), 인스타그램(17.2%)이 뒤를 이었다.

주요 시청 콘텐츠는 예능이 55.7%로 가장 많았고, 음악·뮤직비디오(40.0%), 영화(38.9%), 드라마(32.5%) 순이었다.

동영상 이용자는 콘텐츠의 장르나 유형에 따라 플랫폼 이용에 차이를 보였다.

스포츠 관련 동영상은 고화질 생중계를 제공하는 네이버TV 이용률(69.6%)이 유튜브(57.0%)를 앞질렀고, 게임 동영상은 유튜브(88.7%)를 중심으로 게임 전문 플랫폼 트위치(28.3%)와 아프리카TV[067160](27.7%)에서 시청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스미디어 이지영 사업전략실장은 "2018년은 동영상 플랫폼 사업자 간 경쟁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라며 "각 동영상 플랫폼은 독자적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에 더욱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0:38:03 수정시간 : 2018/03/15 10:38: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