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협은행 스포츠단 테니스장에서 ‘매직테니스 어린이 캠프’를 진행하며 스포츠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NH농협은행은 14일 초등학생 60여명을 초청해 경기도 고양시 소재 농협은행 스포츠단 테니스장에서 ‘매직테니스 어린이 캠프’를 진행하며 스포츠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매직테니스는 어린이를 위한 가벼운 미니라켓, 미니네트, 소프트볼을 사용해 테니스 동작을 재미있게 구성해 어린이들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스포츠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다문화가정과 저소득층, 고객 등의 자녀로 별도의 참가비 없이 무료로 진행됐고 특히 정현 선수가 메이저 대회 4강에 진출하며 전국적인 테니스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열띤 참가경쟁이 벌어졌다.

농협은행 스포츠단의 테니스와 정구 선수들은 아이들을 위한 미니라켓과 미니네트 등을 이용해 서브와 랠리 등을 직접 강습하며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테니스를 배울 수 있도록 진행했다.

농협은행은 지난 1959년 정구팀과 1974년 테니스팀을 창단해 반세기 넘게 스포츠단을 운영하며 비인기 종목을 지원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고, 매년 도서 지역의 유소년 꿈나무들과 지역 동호회원들을 위한 ‘원 포인트 레슨’을 진행하며 재능을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고 있다.

이대훈 은행장은 “순수 국내자본으로 설립된 농협은행은 사회공헌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포츠단의 재능기부와 같은 사회공헌을 펼쳐 고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농촌지역 독거어르신을 위한 ‘말벗서비스’와 학생들을 위한 금융교육인 ‘행복채움금융교실’ 등의 활동으로 6년 연속 사회공헌 1위 은행의 영예를 얻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8:54:43 수정시간 : 2018/03/15 08:54:4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