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쉐라톤 그랜드 인천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따뜻한 봄 날씨가 지속되자 특급호텔이 봄날 도심 속에서 즐기는 호텔 피크닉부터 호텔 내 식당 전면 개편까지 단행하며 봄철 '입맛 돋우기'에 나섰다. 싱그러운 봄과 어울리는 특급호텔 메뉴와 패키지를 소개한다.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은 비싸고 접근하기 어렵다'는 인식을 깨고 소비자들의 진입 문턱을 낮추고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6개 레스토랑 및 라운지의 메뉴와 주류 가격까지 전면 개편했다.

올데이 다이닝 뷔페 레스토랑 ‘피스트’는 기존 음식의 퀄리티와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하고 올 2018년부터 주중 점심과 저녁가격을 각각 3만 9000원과 5만 9000원에 선보여 작년 동기간 대비 이용 고객이 20% 증가했다.

송도의 대표적인 비즈니스 미팅과 상견례 명소로 꼽히는 일식 레스토랑 ‘미야비’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인기 메뉴인 샐러드, 스시, 생선조림, 계란찜, 튀김, 고시히까리 진지를 한 상으로 구성한 미야비 벤토를 2만 5000원, 스시모둠을 3만원에 선보인다. 직장인을 위한 메뉴로 돈코츠 라멘을 1만 8000, 일본 가정식인 가츠동 정식과 사케동 정식을 2만 2000원에 새롭게 선보인다.

이탈리안 레스토랑 ‘베네’는 주말 브런치 뷔페를 주중에도 가볍게 즐길 수 있게 ‘주중 샐러드 바’를 새롭게 런칭 한다. 엄선된 20여가지의 세미 뷔페에 더해 메인 메뉴로 파스타 또는 리조또 그리고 스파클링 와인 1잔이 제공되며 가격은 2만 9000원이다. 운영시간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로 센트럴파크의 전경을 즐기며 주중 오후에 작은 소모임 등을 여유롭게 즐기기 좋다.

중식 레스토랑 ‘유에’는 보다 실속있게 중식을 즐기고 싶은 고객들을 위해 게살수프, 탕수육, 짬뽕, 계절과일 시미로, 커피가 제공되는 점심 세트를 3만원에 해산물 샐러드, 게살수프, 팔보채, 송이 소고기요리, 식사, 계절과일 시미로와 커피가 나오는 디너 세트를 5만원에 선보인다.

쉐라톤 그랜드 인천 관계자는 “송도 국제도시에 자리한 대표적인 쉐라톤 호텔이 비즈니스 및 지역고객뿐만 아니라 송도에 나들이를 온 고객들이 맛과 품질을 믿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대표 명소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 봄철 나물 특선. 사진=켄싱턴 호텔 여의도
켄싱턴호텔 여의도 뷔페 레스토랑 ‘브로드웨이’에서는 5월 31일까지 향긋한 제철 봄나물과 봄을 연상시키는 달콤한 디저트를 마음껏 맛볼 수 있는 ‘봄 향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봄 향기 프로모션은 피로회복에 좋은 냉이와 달래, 식욕증진 효과 및 비타민C가 풍부한 돌나물, 춘곤증 해소에 좋은 두릅, 면역력과 기관지 향상을 위한 더덕 등 제철 식재료를 사용해 20여 가지의 봄 요리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봄철 원기 회복을 위한 한방 도가니탕, 쭈꾸미 숙회 등 건강과 영양을 책임지는 요리가 입안 가득 봄 향기를 선사한다. 디저트 코너에서는 제철 딸기를 활용한 케이크, 마카롱, 푸딩 등과 봄꽃 파블로, 벚꽃 머랭쿠키, 벚꽃 무스케이크 등의 메뉴를 대폭 보강해 성큼 다가온 봄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다.

가격은 주중 점심 4만 5900원(세금 포함) 저녁 5만 9000원(세금 포함), 주말은 점심과 저녁 모두 5만9000원(세금 포함)에 이용할 수 있다.

  • 페닌슐라 안심스테이크. 사진=롯데호텔 서울
롯데호텔서울의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 ‘페닌슐라(Peninsula)’도 설레는 봄을 맞아 특별한 메뉴를 준비했다. 페닌슐라는 이탈리안 요리와 전문 소믈리에가 매칭해 주는 환상의 와인 페어링을 즐기며 로맨틱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페닌슐라에서는 5월 31일까지 ‘스프링, 트윈 세트(Spring, Twin Set)’를 즐길 수 있다. 이 코스는 친구와 연인을 위한 2인 코스 메뉴로 이탈리아 정부 인증 ‘마스터 셰프’ 세바스티아노가 엄선한 페닌슐라의 인기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했다.

커플 메뉴 A는 우유 폼을 올린 양송이 버섯 수프나 특제 드레싱을 곁들인 시저 샐러드 중 한 가지, 로즈마리와 타임으로 24시간 이상 마리네이드한 부드러운 양갈비 구이 또는 그릴에 구운 두툼한 소고기의 맛이 일품인 안심 스테이크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고 후식으로 달콤한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제공된다. 가격은 13만 8000원(2인)이다.

커플 메뉴 B는 마리네이드한 새우와 바닷가재 모듬 샐러드부터 이탈리안 스타일의 양파 크림 수프, 신선한 해산물과 향긋한 바질을 듬뿍 넣어 만든 토마토 소스 해산물 스파게티, 안심 스테이크, 상큼한 자몽 셔벗과 제철 과일까지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가격은 17만 6000원(2인)이다.

이 패키지는 롯데호텔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경우 특별 할인을 받아 메뉴 A는 12만원, 메뉴 B는 15만 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상기 금액은 모두 세금 및 봉사료 포함이다.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중식당 천산에서는 5월 31일까지 건강에 좋은 봄철 채소와 랍스터, 전복 등의 최상급 식재료를 이용한 다양한 코스 메뉴를 선보인다.

이번에 새롭게 마련된 ‘봄 코스 메뉴’ 로는 봄 제철 채소와 최상급 제비집을 곁들인 통보양 찜, 제철 키조개를 곁들인 해삼 전복 발효콩 볶음, 명란 오렌지 크림소스 왕새우 튀김, 향긋한 팔진 해산물과 활로브스터 뚝배기, 제철딸기를 곁들인 한우 안심 탕수육 등의 산해 진미요리를 코스별로 맛볼 수 있다.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의 중식당 천산의 레스토랑의 입구를 들어서면 오픈된 주방에서 요리하는 셰프들의 모습을 눈으로 먼저 즐길 수 있고, 중후한 느낌을 주는 홀과 아늑한 별실에서 고풍스러운 다이닝을 경험 할 수 있다

봄 코스 메뉴의 종류는 런치 4가지, 디너 5가지로 총 9가지며, 가격은 런치 코스 6만1000원부터, 디너 코스 11만원부터(세금 및 봉사료 포함)다.

  • 그랜드 하얏트 서울 갤러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의 갤러리는 봄철 호흡기 건강에 도움이 되는 한방 전통차를 선보인다. 실외로 나가기 부담스러운 봄철, 갤러리의 통유리창 너머 아름다운 도심전망과 채광을 즐기며 여유로운 티타임을 즐겨보자.

갤러리의 전통차는 10가지로 비타민 함유량이 높은 과실을 이용해 만든 과실차(오미자차, 유자차, 복분자차, 석류차 등)와 따뜻한 성질의 약용재료로 면역력을 높여주는 건강차(생강차, 홍삼차, 인삼차 등)가 있다.

비타민이 풍부한 과실차는 성질이 따뜻하면서도 건조하지 않아 폐를 보호해주고 기침과 천식에 좋으며, 건강차는 즉각적으로 기운을 따뜻하게 해줘 면역력을 증가시키는데 탁월하다. 특히, 6년근 홍삼에서 추출한 엑기스에 토종 아카시아 꿀을 첨가해 만든 ‘홍삼차’는 기(氣)를 보하는 기능이 있으며, 오미자차는 건강뿐만 아니라 새콤달콤한 맛으로 봄철 활력을 선사한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갤러리의 전통차의 가격은 세금을 포함하여 1만6000원부터 2만2000원까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6:00:13 수정시간 : 2018/03/15 06:00: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