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턴키공사인 행복도시 자동크린넷 4-1차 시설공사서 공정경쟁 다짐
  • 13일 LH 본사에서 열린 '페어 플레이(Fair Play) 공동서약식'에 참석한 김형준 LH 건설기술본부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3일 진주혁신도시 소재 LH 본사에서 '페어 플레이(Fair Play) 공동서약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전심사를 통과한 계룡건설산업 컨소시움과 태영건설 컨소시움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서약식은 LH의 올해 첫 턴키공사(설계·시공 일괄입찰)인 '행정중심복합도시 크린넷 4-1차 시설공사'의 시행사 선정을 앞두고 입찰업체간 선의의 경쟁과 LH의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를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해당 공사는 관로연장 23km, 투입구 71개소, 집하장 1개소 규모로 공사예산은 454억원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 6-3, 6-4생활권 1만3489가구의 생활 및 음식물폐기물을 처리하는 시설공사이다.

낙찰자 결정방식은 설계평가와 가격평가를 합산해 선정하는 가중치기준방식(설계가중치(60%) : 가격가중치(40%))이 적용된다.

LH는 지난 2월5일 계룡건설산업 컨소시움, 태영건설 컨소시움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세종시 현장에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으며, 4월10일까지 설계도서를 접수받아 설계평가를 완료하고 5월초에 최종 낙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형준 LH 건설기술본부장은 행사에 참석한 업체 관계자들에게 “최상의 설계를 통한 선의의 경쟁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동참해달라”며 “심사위원 풀 확대, 내부위원 비율 축소 등 ‘LH 클린 심사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LH가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과 상생문화 확립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9:06:19 수정시간 : 2018/03/14 19:06: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